LED 마스크 전문기업 셀리턴, ‘화상환자 인식개선 위한 동화책’ 제작 후원

산업·IT 입력 2019-05-23 18:37:33 수정 2019-05-27 11:37:16 enews1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LED 마스크 전문기업 셀리턴은 최근 화상환자 인식개선을 위한 동화책 제작에 1,000만원을 후원했다고 23일 밝혔다. 셀리턴은 지난 4월 베스티안재단과 화상환자의 아름다운 내일을 위한 후원 약정식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동화책 제작은 베스티안 재단에서 진행하는 멘토링 프로그램 ‘아이 앤 맘(I&Mom)’을 통해 이뤄졌다. 국내 유명 동화작가 김향이 작가 등의 지도로 화상 환자들이 직접 글을 썼고, 회화과 대학생들이 그림 재능기부로 힘을 보탰다.

 

셀리턴은 어린이의 화상과 장애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후원자가 책 한 권을 구입하면 두 권의 그림동화책을 추가로 기부하기로 하고 총 1,000만원을 후원했다. 후원금을 통해 만들어진 1,020권의 그림동화책은 이달 중 어린이와 작은도서관협회에 소속된 작은 도서관 60곳에 무료로 전달할 예정이다.

 

셀리턴 관계자는 셀리턴은 제품 개발과 연구, 판매뿐만 아니라 사회공헌활동에도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셀리턴이 많은 분께 사랑을 받은 만큼 지역사회와 공생하기 위한 가치 있는 공헌 활동을 지속해 나갈 생각이다고 말했다.

 

한편 셀리턴은 화상환자 복지 향상을 위한 캠페인 외에도 장기육성 프로젝트 스포츠 영재 육성 지원’, 남서울대학교와 산학협력 협정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 중이다. /인터넷뉴스팀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