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인터넷은행 심사 곧 시동…26일 발표 유력

금융 입력 2019-05-22 08:38:40 수정 2019-05-22 09:07:18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제3 인터넷전문은행의 주인을 결정할 예비인가 심사 절차가 이번 주 후반부터 시작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은 심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발표할 예정인데 현재로선 26일이 유력하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이 상대적으로 안정권에 든 가운데 대주주 적격성과 자금조달력 등에서 논란이 제기된 토스 컨소시엄은 진통이 예상된다.
 

금융당국은 금융회사 인가 심사의 공정성을 기하고자 과정 일체를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 심사위원 명단이나 시간·장소가 알려질 경우 인가 신청업체의 로비에 노출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통상 외부평가위원들을 비공개 장소에서 2박 3일간 합숙을 시키면서 통신 수단을 두절시킨 가운데 심사를 진행한다.
 

본인이 외부평가위원이 됐다는 사실, 언제 어디에서 심사를 진행한다는 사실도 통상 심사 착수 하루 전에야 통보된다. 24일에 심사를 시작한다면 23일에나 심사 참여 사실을 통보받는다는 의미다.
 

외부평가위원들은 심사 첫날에 심사 요령과 예비인가 신청업체에 대한 기본적인 자료를 숙지하고 둘째 날 인가 신청업체들로부터 프레젠테이션을 받는다. 평가위원들은 프레젠테이션과 이미 진행된 금감원의 사전심사 결과를 토대로 채점을 한다.
 

사업계획의 혁신성은 1천점 만점에 350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자본금·자금조달방안과 대주주·주주구성계획이 각 100점, 사업계획의 안정성이 200점을 차지한다. 중금리 대출 등 포용성에도 150점이 배정돼 있다.
 

혁신성이 가장 중요해 보이지만 자본이나 주주, 안정성 등 문제는 고객의 예금을 받는 은행 산업 특수성상 인가의 전제 조건이다.
 

최종 심사에 오른 인터넷전문은행 후보는 토스와 키움뱅크 컨소시엄 2곳이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키움증권이 주축이 된 다우키움그룹, KEB하나은행, SK텔레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 코리아세븐(세븐일레븐), 롯데멤버스 등 28개사가 참여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간편송금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60.8% 지분을 갖는 가운데 해외 투자자들이 나머지 빈자리를 메우고 있다.
 

금융위는 셋째날 위원회 임시 회의를 열어 외부평가위원의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예비인가 대상을 결정한다.
 

키움뱅크와 토스 컨소시엄 2곳 모두에 예비인가를 줄 수도 있고 둘 중 한 곳에만 줄 수도 있다.
 

금융업계에서는 키움뱅크의 무난한 통과를 예상하는 가운데 토스 컨소시엄에 대해선 안정성과 금융자본 인정(대주주 적격성) 여부 등 측면에서 의문을 제기하는 시각이 있다. 이런 부분에서 평가위원들과 금융당국을 설득하지 못하면 고배를 마실 수 있다고 보는 것이다.
 

이런 절차를 거쳐 최종 발표 시기는 26일 오후로 예상된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