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V50으로 5G 최고속도 1.1Gbps 구현"

산업·IT 입력 2019-05-20 09:55:33 수정 2019-05-20 11:04:27 이보경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LG유플러스 직원들이 20일 LG전자 5G스마트폰 V50 씽큐로 1.1Gbps속도를 구현하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서울 종로, 마곡 등 5G 상용망에서 LG전자 5G 스마트폰 V50 씽큐로 1.1Gbps 속도를 구현했다고 20일 밝혔다.
1.1Gbps는 실제 고객이 확인할 수 있는 800Mbps 속도 대비 약 37.5% 향상된 것이다. 
LG유플러스는 "실험실이 아닌 5G 상용망에서 상용 단말로 측정한 실제 고객 체감 속도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속도 측정은 애플리케이션 '벤치비'를 활용했고, 4G와 5G 기지국이 동시에 연결되는 EN-DC(4G+5G, 듀얼 커넥티비티 연결)를 지원하는 모드로 진행됐다. 이 기술은 4G와 5G 기지국이 동시에 5G 단말에 데이터를 송신하는 기술이다. 5G 기지국 간 이동 시에도 매끄럽게 연결된다. 30GB 용량의 4K 영화 한 편을 다운로드 받을 경우 4G에서 100Mbps 속도로 40분이 걸린다면, 1.1Gbps로는 4분 이내 내려받을 수 있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개발담당은 "지속해서 5G 스마트폰 사용자의 체감 속도 증대뿐만 아니라 다수 사용자가 동시 접속하는 경우의 속도 향상 기술도 선도해 사용자 밀집 지역에서의 실제 체감 품질 향상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보경기자 lbk508@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