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두 달 연속 ‘경기 부진’ 경고

경제·사회 입력 2019-05-17 14:48:28 수정 2019-05-17 20:45:44 이보경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정부가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우리 경제가 부진하다고 진단했습니다. 브렉시트와 미중 무역갈등 등의 대외 불확실성과 반도체 업황 부진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됐습니다. 이보경기잡니다.


[기자]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최근 경제 동향, 이른바 ‘그린북’입니다.
정부는 지난달에 이어 이번 5월호에서도 우리 경제가 부진하다는 진단을 내놨습니다.
지난달 기재부는 메르스 여파로 경기가 급격히 위축됐던 2016년 12월 이후 2년 4개월만에 ‘부진’을 언급했는데, 이 판단을 이달까지 지속한 것입니다. 
정부는 브렉시트 불확실성과 미중 무역갈등 등으로 인해 예상보다 빠른 세계 경제 성장세 둔화가 이뤄졌고 반도체 업황 부진으로 우리 경제의 하방 리스크가 확대됐다고 진단했습니다.
광공업 생산과 설비투자, 수출 등 우리 경제 실물 지표 흐름이 부진했습니다.
1분기 광공업 생산은 전분기보다 2.9% 줄었고 설비투자도 5.4% 감소했습니다.
수출은 작년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5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하방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면서 추경안의 신속한 국회 통과와 집행 준비를 하고, 투자와 창업 활성화·규제혁신·수출 활력 제고 등 주요 대책 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경제TV 이보경입니다. lbk508@sedaily.com

[영상편집 채민환]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