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한국 금융포용수준 미흡…고령층 등 특화 상품 만들어야”

금융 입력 2019-05-16 15:22:45 수정 2019-05-16 19:45:25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DB

[앵커]
‘포용적 금융’이 화두입니다. 금융을 필요로 하는 개인과 기업의 금융 접근성을 높이고 모든 금융소비자를 보호하는 개념인 ‘금융포용’은 최근 우리 금융이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 제시되고 있는데요. 이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역시 금융회사가 자영업자 및 중소기업 등 사회에 도움이 되는 금융시스템을 마련하고 금융소비자 피해를 예방하는 데 적극 나설 것을 강력하게 주문했습니다. 고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우리나라의 금융 포용 수준이 미흡하다며 금융 회사들이 소비자 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강조했습니다.


[싱크] 윤석헌 / 금융감독원장
“현재 우리나라 금융회사의 금융포용 수준은 해외 대형 금융회사에 비해 미흡한 것이 사실입니다. 해외 대형 금융사에서는 금융이 마땅히 해야 할 사회적 역할을 충실하게 이행함으로써 소비자로부터의 신뢰를 제고하고…”


즉 치매로 은행업무가 곤란한 고객을 위해 치매전문직원을 지점에 배치한 HSBC와, 디지털 서비스 이용을 돕는 전문직원을 두고 있는 바클레이스(Barclays)처럼 금융을 필요로 하는 모든 개인과 기업의 금융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국내 금융회사의 사회적 역할이 강화돼야 한다는 겁니다.

윤 금감원장은 오늘(16일) 열린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의료 및 간병 관련 금융상품 등 고령층 특화 상품 확대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싱크] 윤석헌 / 금융감독원장
“고령층 등 금융소비자 특성에 맞는 다양한 금융상품 및 서비스를 개발하고 제공할 필요가 있습니다. 예컨대, 주택연금상품과 보험상품을 연계하여 고령층이 보유한 실물자산 유동화를 지원하거나…”


또 영세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은행뿐 아니라 지역에 특화된 서민금융기관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금감원은 앞으로 소비자 피해를 줄이기 위해 민원 처리 과정에서 파악된 불합리한 사안을 금융당국의 감독·검사업무에 반영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특히 금융 관련 주요 분쟁에 적극 대응하고 사후구제 절차를 내실화하기 위해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입니다.
윤 원장은 “소비자 보호가 미흡한 금융회사를 엄격하게 지도하는 감독 규율과 시장이 금융포용 수준을 평가하는 시장 규율을 병행하는 감독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날 회의 직후 윤석헌 금감원장은 키코(KIKO) 피해 기업들이 분쟁조정을 신청한 것에 대해 “6월 초쯤 분쟁조정위원회를 시작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경제TV 고현정입니다./go8382@sedaily.com


[영상취재 오성재 / 영상편집 김담희]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