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플랫폼 다방, 실소유자가 직접 검증한 매물 급증…신뢰도↑

부동산 입력 2019-05-16 10:13:43 수정 2019-05-16 10:16:47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는 확인매물과 방주인매물이 서비스 출시 7개월 만에 누적 등록 건수가 각각 5만건, 5,000건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다방은 지난해 11월 부동산 실소유자의 검증 절차를 거친 확인매물과 부동산 실소유자가 직접 매물 광고를 요청하는 방주인매물 서비스를 출시했다. 매물 실소유자의 확인 절차를 거친 만큼 임대 유형, 가격, 사진, 입주 가능일 등에서 일반 매물보다 비해 신뢰도가 높다.

 

다방은 확인매물과 방주인매물을 올리는 공인중개사나 임대인에게 별도의 광고료를 받지 않고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또 사용자가 서비스 내에서 확인매물과 방주인매물을 먼저 확인할 수 있도록 해당 매물을 우선으로 상단 노출하고 있다.

자료제공=다방

그 결과 서비스 출시 7개월 만에 확인매물 50,137, 방주인매물 5,075건의 누적 등록 건수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 관악구와 강남구, 수도권에서는 인천시와 성남시, 지방에서는 대전시와 천안시 등의 등록 건수가 많았다.


박성민 스테이션
3 다방 사업마케팅 본부장은 부동산 실소유자의 검증 과정을 통해 매물 신뢰도를 높인 점이 확인매물과 방주인매물 서비스의 의의라며 앞으로도 시장의 투명성을 제고하는 서비스를 통해 선진적인 부동산 시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