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대출연체율 0.06%p 하락…연체잔액 7조4,000억원

금융 입력 2019-05-16 08:16:45 수정 2019-05-16 08:41:41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사진=서울경제DB

은행권의 대출연체율이 0.06%p 떨어지며, 석달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금융감독원은 16일 지난 3월말 기준 국내 은행들의 원화대출 연체율이 전월보다 0.06%p 떨어진 0.46%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월말까지 두달 연속 상승했던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이 석달 만에 하락 반전한 것이다.
원화대출 연체율이란 1개월 이상 원리금을 갚지 못한 비율을 말한다.


원인은 연체채권 정리 규모가 2조3,000억원으로 신규 연체 금액(1조3,000억원)을 웃돌았기 때문이다.
남은 연체채권 금액은 7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또 기업과 가계대출 연체율이 모두 떨어졌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59%로 전월말보다 0.08%p, 가계대출 연체율은 0.29%로 0.04%p 내렸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대출 연체율이 0.74%로, 전월 말보다 0.01%p 하락했다.
중소기업은 0.56%, 개인사업자는 0.38%로 각각 0.10%p, 0.05%p 낮아졌다.


한편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1%, 신용대출 등 주택담보대출 제외 가계대출 연체율은 0.45%로, 전월말대비 0.01%p, 0.11%p씩 내렸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경제산업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