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텍, 10억원 규모 신주인수권부사채 권리 장내 매수 후 소각

증권 입력 2019-05-14 09:20:54 수정 2019-05-14 09:55:34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파인텍은 작년 발행한 신주인수권부사채(BW) 권리(워런트)를 장내 매수 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매수는 신탁 계약을 통해 진행되며, 지난 10일 워런트 종가 208원을 기준으로 할 때 480만주(약 10억원) 수준이다. 워런트를 회수할 경우 총 발행 주식수의 약 20%에 해당하는 규모인 셈이다. 


주주가치 희석 우려를 줄이기 위해 매수한 워런트는 소각할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매수 후 잔여 워런트도 추가로 장내 매수해 오버행 이슈를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파인텍은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BW 등 금융부채를 상환하는 등 워런트 장내 매수 및 소각을 통한 재무건전성 강화를 최우선 목표로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 상반기는 차입금 상환 등 본격적인 성장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하반기에는 대규모 수주 등 실질적인 경영실적 성장을 통한 주주가치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