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대 여성쇼핑몰’ 콩스타일 폐업…19일까지 최대 90% 세일

경제·사회 입력 2019-05-13 16:11:23 수정 2019-05-13 16:13:55 enews2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세대 여성의류 전문 온라인 쇼핑몰로 유명했던 콩스타일이 13일 폐업 절차에 들어갔다.

가족 건강문제를 겪은 콩스타일의 민경애 대표는 휴식기를 가진 뒤 돌아오겠다 밝혔다.

이날 민경애 대표는 쇼핑몰 내 게시판에 폐업을 알리는 자필 편지를 게시했다.

민 대표는 “지난 13년 동안 단 한번도 촬영을 거른 적이 없었던 들레 언니(콩스타일 모델 겸 이사)가 이번 2월부터 두달 가까이 촬영을 못했다”며 “그 시기 저희 자매가 가족의 건강문제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우리가 지금 콩스를 계속해서 책임지고 운영하기에는 어려워 잠시 휴식기를 갖겠다”며 “언제라 기약할 순 없지만 콩스라는 브랜드로 지금보다 성숙해져 돌아오겠다”고 덧붙였다.

콩스타일은 폐업 절차에 들어가면서 이날부터 오는 19일까지 전상품을 최대 90%까지 할인하는 재고 청산 세일에 들어간다. 이어 오는 20일부터 24일까지 균일가 세일을 진행한다. 폐업 절차에 따라 적립금 및 쿠폰은 오는 6월 15일 일괄 소멸된다. /인터넷뉴스팀 enews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