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중국서 4월 판매량 30% 급감

산업·IT 입력 2019-05-08 17:19:56 수정 2019-05-08 20:37:29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달 현대·기아차의 중국 시장 판매가 30%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대차 현지 합작법인인 베이징현대의 4월 중국 소매 판매는 4만 6,000대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4% 감소했다고 현대·기아차가 밝혔습니다.
 

기아차 합작사인 둥펑위에다기아의 지난달 중국 소매 판매도 2만 4,000대로 19% 줄었습니다.

현대·기아차의 중국 판매는 모두 7만대로 1년 전 대비 3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런 실적 부진은 중국 자동차 산업 수요 자체가 감소했고 현대·기아차의 경쟁력도 약화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베이징현대는 판매 부진에 따른 가동률 저하와 중국 정부의 환경 정책 등에 따라 지난달 베이징 1공장의 가동을 중단했습니다. 기아차의 중국 합작법인인 둥펑위에다기아 역시 가동률 부진으로 장쑤(江蘇)성 옌청(鹽城) 1공장의 구조조정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 김혜영기자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