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칠레 대통령 초청 환영오찬 개최… “남미 진출 최고의 파트너”

산업·IT 입력 2019-04-29 13:28:51 수정 2019-04-29 14:13:58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세바스티안 피네라 칠레 대통령(왼쪽)과 김준동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오른쪽)이 오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사진제공=대한상의

대한상공회의소를 비롯한 경제 5단체가 칠레 대통령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국빈 방한 중인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을 초청한 가운데 환영오찬을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대한상의 김준동 부회장, 한국무역협회 한진현 부회장, 중소기업중앙회 서승원 부회장, 중견기업연합회 반원익 부회장과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 ㈜한화 옥경석 대표이사, 이건산업 박영주 회장 등 한국 기업인 200여명이 참석했다.칠레 측에서는 피녜라 대통령을 비롯해 로베르토 암푸에로 외교부 장관, 하이메 낀타나 상원의원장, 페르난도 다누스 주한 칠레대사, 로베르토 마리스타니 한·칠레 경협위원장 등 80여명의 정부 대표단과 경제사절단이 자리를 함께했다.
 

김준동 부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양국은 자유무역협정(FTA)이라는 든든한 협력의 틀 아래 투자와 협력을 지속해온 결과 이제는 서로가 아시아, 중남미 진출을 돕는 최적의 파트너가 됐다”고 평가했다. 김 부회장은 “피녜라 정부의 적극적인 외국인 투자 유치 계획과 친시장 정책에 대한 기대가 높은 한국 기업에 대한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날 환영 오찬에 앞서 대한상의는 칠레산업협회(SOFOFA)와 공동으로 ‘한·칠레 경협위 제22차 합동회의’를 열었다. 지난 1979년 설립된 한·칠레 경협위는 양국의 주요 경제산업 이슈와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동시에 양국 기업인 교류를 위한 창구 역할을 하고 있다. 이건산업 박영주 회장이 한국 측 회장을 맡고 있다. 회의에서는 빈센트 핀토 칠레 투자청 아시아 담당관이 ‘칠레 주요 산업 투자 환경’을, 이재광 SK텔레콤 상무가 ‘한국 기업의 첨단 산업 분야 혁신 사례’를 각각 소개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