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 1분기 ‘어닝서프라이즈’… 성장세 지속

증권 입력 2019-04-25 14:02:04 수정 2019-04-25 14:02:57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차증권’이 2019년 1분기 높은 실적을 달성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현대차증권은 25일, 영업(잠정)실적 공시(공정공시)를 통해 2019년 1분기 연결기준 281억원의 세전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분기에 비해 12.4%, 직전 분기와 비교했을 때는 무려 603% 증가한 수치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172억원) 대비 18.5% 증가한 204억원으로 집계됐으며, 직전 분기 대비로는 525% 증가했다.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1분기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던 전년동기 실적을 웃돌았다.   


구체적으로는 자기자본투자(PI) 부문의 실적 개선이 두드러졌다. 

현대차증권 측은 “자본력이 상대적으로 낮은 상황이지만 해외부동산·IPO·지분투자 등 틈새시장에서 꾸준히 경쟁력을 길러왔다”며 “특히, 올해 1분기에는 부동산 펀드와 신한알파리츠 등 부동산관련 투자자산에서 상당한 배당수익과 평가이익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증권 자기자본투자(PI) 부문은 이용배 사장 취임 이후 부동산 펀드 투자로 매년 약 7% 이상의 배당수익을 거두고 있다. 


IB부문 역시 선방했다. 지난 3월, ‘세운 3-1·4·5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에 금융자문·주선을 성공적으로 마친 사례가 대표적이다. 해당 사업장은 입지여건과 사업성이 우수하다는 평가로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채권사업부문도 금리 상황이 우호적으로 흘러가면서 1분기 실적 견인에 힘을 보탰다는 설명이다. 


현대차증권은 “IB부문이 전체 수익의 과반이상을 차지했던 과거와는 달리, 올해 1분기는 IB부문 수익비중이 줄어들면서도 오히려 전체 수익은 늘어났다”며 “특정 사업부문에 치우치지 않는 수익 안정성 확보를 위해 각 사업부분별로 다양한 수익원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