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전·천안 등 충청권 2만6,000가구 분양

부동산 입력 2019-04-23 09:27:11 수정 2019-04-23 10:11:24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올 연말까지 충청권에 분양하는 주요 아파트 단지. / 자료=부동산114

세종시와 대전을 포함한 충청권에서 이달부터 연말까지 26,000여 가구가 공급된다.

2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부터 연말까지 충청권에 공급되는 아파트는 총 28개 단지 26,143가구이다. 지역별로는 세종 5개 단지 4,161가구 대전 6개 단지 6,096가구 충남 14개 단지 11,226가구 충북 3개 단지 4,660가구 등이다.

 

한때 미분양 무덤이라 불리던 충청권 부동산시장은 올해 초 1순위에만 10만명이 몰리는 등 청약열기가 뜨거운 대전시와 세종시를 중심으로 조금씩 상승세를 타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충청권의 미분양 물량은 지난해 117,070가구에서 현재(192월 기준) 11,820가구로 1년새 5,250가구가 감소했다. 특히 세종시는 20165월부터 현재까지 미분양 제로를 유지하고 있다.

 

신규 분양시장도 강세다. 지난 3월 대전 유성구에서 분양한 대전 아이파크시티(1단지·2단지)는 특별공급을 제외한 1,433가구 모집에 1순위에만 106,786명이 몰리며 평균 74.51로 마감됐다. 지난 2월 충남 아산시에서 분양한 탕정지구 지웰시티 푸르지오(2-C1·C2블록)도 특별공급을 제외한 992가구 모집에 38,598명이 몰리며 평균 38.911로 마감됐다.

세종시에서는 지난해 12월 분양한 세종 한신더휴 리저브2(1-5생활권)가 평균 72.631, 지난해 4월 분양한 세종 제일풍경채 위너스카이(2-4생활권)가 평균 109.251로 각각 1순위에 청약을 마감한 바 있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부동산 양극화를 겪고 있는 충청권 부동산시장이 최근 청약열기가 뜨거운 대전시와 세종시를 중심으로 조금씩 상승세를 타고 있다면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공급 물량이 많은 만큼 실수요자라면 입지와 설계, 분양가 등 옥석 가리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