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국적 항공기 400대 긴급 점검

산업·IT 입력 2019-04-21 17:39:31 수정 2019-04-21 17:42:58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대한항공 보잉 787-9 / 사진 = 서울경제DB

정부가 국적 항공사 비행기 400대 전부에 대한 긴급 안전 점검을 실시한다.
최근 항공기 고장에 따른 회항 사건이 잇따르는 데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지배구조까지 바뀌면서 업계가 어수선해지고 있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보통 안전 점검은 항공사별로 이뤄지고 있는데, 정부가 나서서 전수 검사를 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국토교통부는 21일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4월~5월 두달간 항공사들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먼저 9개 국적 항공사의 항공기 400대에 대한 특별 일제 점검이 이뤄진다.
최근 1년간 결함 이력 등에 대한 분석이 이뤄지고 고장이 잦은 취약 부분을 찾아내는 방식이다.
또 비행기 수명이 20년 이상이거나 고장이 잦은 항공기는 장거리나 심야 운행을 하지 않도록 관리감독할 계획이다.


최근 3년 내 비정상 운항으로 행정 처분을 받았거나, 경력이 1년 미만인 기장 약 237명에 대한 특별 심사도 진행된다.
불합격 판정을 받은 기장은 재교육과 평가를 통해 기량이 입증된 경우에만 업무에 복귀할 수 있도록 기장 심사도 강화된다.


아울러 비상 상황 대처 훈련 주기도 짧아진다.
엔진 정지 또는 나쁜 기상 대처 훈련은 12개월에서 6개월로, 여압장치 고장 대처 훈련은 3년에서 2년으로 단축된다.
정부의 불시점검 비율도 현행 5%에서 10%로 높인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항공안전 강화 방안으로 항공사들의 안전관리 이행 상태를 꼼꼼히 확인하고, 연간 안전대책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증권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