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고기 가격 30% 하락 불구 프랜차이즈 치킨값 ‘요지부동’

경제·사회 입력 2019-04-18 08:10:21 수정 2019-04-18 08:13:22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서울경제DB

최근 닭고기 가격이 30% 가까이 떨어졌지만, 프랜차이즈 치킨값은 ‘요지부동’이라 소비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닭고기 값만 떨어졌을 뿐 주요 프랜차이즈 기준 ‘치킨 2만원’선이 유지되고 있다.
18일 한국육계협회 시세 통계에 따르면 치킨용으로 많이 쓰는 9∼10호 닭고기(냉장·벌크) 1㎏ 가격은 전날 기준 3,308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3개월 전인 지난 1월 17일 기록한 4,538원과 비교했을 때 1,230원, 27.1%나 떨어진 수준이다.
육계 생계(중 기준·운반비 포함) 가격도 마찬가지로 전날 1,890원으로 나타나 3개월 전 2,690원보다 29.7%, 30% 가까이 내려갔다.
육가공업계 관계자는 “지난겨울 연말·연초 성수기 수요가 몰려 수급이 일시적으로 출렁인 데다가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병하지 않아 가격이 많이 뛴 경향이 있다”며 “통상 2∼4월은 닭고기 비수기여서 수급이 안정돼 가격이 내려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생계 가격이 2,000원에 살짝 못 미치기 때문에 절단·염지 등의 가공 과정을 거치면 프랜차이즈 업체에 납품되는 닭고기 가격은 4,000원 안팎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국민간식’ 치킨 가격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BBQ를 필두로 60계치킨·노랑통닭 등의 업체들이 줄줄이 인상에 나서면서 이미 2만원 안팎으로 올랐다.
게다가 업계 1위 교촌치킨을 비롯해 다수의 업체가 배달비 1천∼2천원을 받기 시작하면서 소비자가 실제로 지불하는 가격은 2만원을 웃돌게 됐다.
일각에서는 원자재 가격 인상 등을 이유로 값을 올려놓고 정작 주재료인 닭고기 가격이 30% 가까이 내려갔는데도 가격을 내리지 않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비판이 나온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