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보험금 금융위가 해결해주세요” 진땀 뺀 김용범

금융 입력 2019-04-17 15:17:11 수정 2019-04-17 20:34:44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6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암 환우 7명이 축사를 하려는 김 부위원장에게 "암 보험금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호소하고 있다./=서울경제TV DB

[앵커]

금융권 민원의 절반 이상은 보험 분야에서 발생합니다. 복잡한 약관뿐 아니라, 소비자와 보험사 사이에 정보 격차가 크기 때문입니다. 최근에는 암 보험 관련한 논쟁이 격화되고 있다고 합니다. 어제 보험업계 현안을 논의하는 공청회장에 “암 보험금을 달라”고 호소하는 암 환우들이 플래카드를 들고 나타나 김용범 부위원장에게 면담을 요구했다는데요. 보도에 이아라기자입니다.
 

[기자]
 

[싱크]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저는 오늘 처음 듣는 거잖아요”
 

[싱크]
김미숙/ 보험이용자협회 대표
“암 환자 분들이 20번이나 집회를 했습니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암 보험금을 달라”고 호소하는 암 환우들의 돌발 면담 요청을 받아 진땀을 뺐습니다.

어제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보험상품 사업비 및 모집 수수료 개선’ 공청회에 참석한 김 부위원장.

암 보험금을 받지 못한 환우 7명이 축사를 하려는 김 부위원장에게 “목소리 낼 자리라도 마련해달라”며 “오죽하면 여기까지 왔겠냐”고 호소한 겁니다.
 

[싱크] 강필순/ 보험사에 대응하는 암환우 모임 회원
“작년 3월에 재발이 돼서 수술 2번을 했습니다. 왜 보험설계사분이나 보험회사…”
 

김미숙 보험이용자협회 대표와 환우들은 호소문을 통해 “암에 걸려 입원 보험금을 청구했더니 미지급 결정이 났다”며 “남은 생을 보험사와 싸우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암 입원 보험금 지급을 둘러싼 분쟁이 점차 격화되는 양상입니다.
암 보험 약관에 ‘직접 치료’ 항목을 두고 해석 차가 있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9월 금융감독원은 법원 판례와 분쟁조정위원회 기준을 고려해 직접 치료 범위를 정했습니다.

그러나 직접 치료 항목에 항암 방사선 치료, 말기 암 환자 치료 등은 인정되는 반면, 합병증 치료나 면역력 강화치료 등은 포함되지 않아 이 경계를 어떻게 볼 것이냐를 두고 분쟁은 여전합니다.
 

또 새 기준이 기존 암보험 가입자들에게 소급 적용되지 않아,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 결정에 따라 지급 여부 판단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이를 둘러싼 소비자들의 단체행동도 늘고 있습니다.
 

서울경제TV 이아라입니다. /ara@sedaily.com
 

[영상취재 김민우/ 영상편집 김담희]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