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U+5G 전용 콘텐츠 연내 1만5,000편으로 확대

산업·IT 입력 2019-04-16 10:48:26 수정 2019-04-16 14:31:59 이보경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LG유플러스 고객이 U+AR스튜디오 서비스를 경험하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U+5G 전용 콘텐츠를 올해 안에 1만5천개 이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16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날 발표한 '5G 콘텐츠 확대 방안'에서 현재 6,100여편인 U+5G 전용 콘텐츠를 연말까지 1만5,000여개로 늘리겠다고 설명했다. VR 플랫폼 U+VR은 5G 전용 콘텐츠를 1,500편으로 확대한다.
LG유플러스는 세계 최고의 VR 제작기술을 보유한 '벤타VR'에 투자를 완료하고 VR 콘텐츠 제작을 본격화한다. 구글과 공통 투자를 통해 VR 콘텐츠를 함께 제작해 상반기 중 U+VR 플랫폼과 유튜브를 통해 독점으로 제공키로 했다. VR 웹툰 콘텐츠를 3D 특수효과를 이용해 제작하기 위해 국내 웹툰 제작 스튜디오인 호랑 스튜디오와 독점 계약을 체결했고, VR 콘텐츠의 음향 품질을 높이기 위해 국내 정상의 음악감독인 서울예대 김정배 교수와도 협업한다. 유명 연예인과의 일대일 데이트인 스타데이트와 웹툰, 여행지 감상 등으로 VR 콘텐츠 범위를 확대키로 했으며, 이를 위해 최근 글로벌 VR영상 앱 플랫폼인 미국 어메이즈VR에 투자해 어메이즈의 3D VR 콘텐츠를 국내 독점 제공한다. 또, 고용량 VR게임을 설치하지 않고 5G 네트워크를 통해 즐길 수 있는 클라우드 VR게임 시범서비스도 상반기 중 제공한다. VR헤드셋 무료 제공 이벤트도 진행한다.
스타를 눈앞에서 보듯 3D로 만나고 360도 회전도 가능한 U+AR도 연내 5G 전용 콘텐츠를 1,000편까지 확대한다. 이를 위해 세계 최고의 360도 입체 영상 촬영 기술을 보유한 미국 '8i'와 독점 계약을 체결하고, 아시아 최초의 AR콘텐츠 제작 전용 스튜디오인 'U+AR스튜디오'를 구축했다. 이통사가 5G 전용 AR콘텐츠를 직접 제작하고 자체 AR 플랫폼을 통해 제공하는 것은 전 세계에서 처음이라고 LG유플러스는 전했다. 공연 서비스인 U+아이돌Live 역시 상반기 중 전용 콘텐츠를 7천500개로 확대하고 연말까지 1만3,000편 이상 확보하기로 했다. 
U+게임의 경우 리니지2레볼루션 등 11종의 인기 게임을 이달 중 우선 제공하고, 하반기에는 미국 엔비디아와 제휴해 포트 나이트, 리그 오브 레전드 등을 포함한 500여종의 클라우드 게임을 단독 출시할 예정이다. 5G게임 특화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핀란드 '해치(Hatch) 엔터테인먼트'와 5G VR게임 독점공급 양해각서를 체결, 5G 모바일 게임과 클라우드 게임 출시도 준비 중이다. 한편, U+프로야구, U+골프 등 스포츠 서비스는 세계 최고의 타임슬라이스 솔루션을 보유한 미국 '4D 리플레이(4D Replay)'와 독점 계약을 통해 시간과 공간을 자유롭게 돌려볼 수 있게 됐다. /이보경기자 lbk508@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보경 기자 경제산업팀

lbk508@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