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스, 서울시 상수도 시설물 3차원 공간정보 플랫폼 시스템 구축 완료

산업·IT 입력 2019-04-16 10:10:04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3차원 공간정보 플랫폼 전문기업 ‘이지스’는 서울시 뚝도아리수정수센터(일반정수시설) 약 7만4,000㎥의 3차원 실내·외 공간정보 구축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지하시설물의 평면적인 2D도면을 입체적으로 모델링하고 실내·외 촬영을 매핑한 결과로, 현장에 가지 않고도 정수시설을 속속들이 들여다볼 수 있게 된 것이다.


이지스는 2017년부터 2차원 공간정보데이터를 속성과 연결해 완벽한 실내·외 3차원 모델링을 하고 구조물 및 기전설비자료를 데이터베이스화해 지하시설물과 함께 3차원으로 가시화해 단면도, 경사도, 경사향 등 타 시설물의 공간분석 기능제공과 유지보수, 안전점검의 편의성을 높였다.
상수도 관로의 물 흐름방향을 확인하고 영역바운드리(타원형)을 통해 지하시설물을 볼 수 있으며 평균속도도 1초~5초 내로 빨라졌다.

서울시(3차원 상수도 지하시설물 GIS시스템)와 국토교통부(브이월드)에서 공간정보 서비스가 가능하며 모델의 세밀도가 높은 LOD3 이상으로 제작했다.

서울시는 노후화된 도시 지하시설물 관리의 어려움을 풀기 위해 지난 2017년 제정된 지하안전관리특별법 시행에 따라 기존 CAD 및 준공도면으로 관리해온 배수지(100곳), 정수장(6개소)등 주요시설물 3차원 구축사업을 2027년 완료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 정은화 상수도사업본부 담당 주무관은 “시민 안전을 위한 관로사고 예방을 위해 각종 공사 시 타 지하 관로의 인접거리 및 영향도 분석이 중요하다. 이에 3D실내, 외 시설물 구축이 효과적이다”라며, “전국에서도 보광배수지, 뚝도아리수정수센터는 최초로 3D구축해 5종 지하 관로인 상수도, 전기, 가스, 통신, 난방, 송유관(국토교통부)와 연계 서비스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성호 이지스 대표는 “3차원공간정보는 입방 미터의 공간을 케이크 같이 잘라서 그 안을 들여다볼 수 있게 해준다”며 “시설물 관리와 같은 공간기반 데이터 융, 복합 기술은 미세먼지 같은 기후 환경요소, 부동산 가치정보, 재해, 재난요소관리 등 공간을 관리하는 디지털트윈의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