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엔 작은 실수도 용납 안 되는 사회”

금융 입력 2019-04-15 18:04:56 수정 2019-04-15 20:14:26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5일 오전 서울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 현장 간담회에서 국가경제자문회의 김진표 국회의원, 최운열 국회의원, 유동수 국회의원, 최흥식 연세대 경영학부 교수, 문창용 캠코 사장, 서경환 서울회생법원 수석부장판사가 중소기업 및 자본투자자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자산관리공사, 캠코가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 개소 1주년을 맞아 오늘(15일) ‘현장 간담회’를 열고 중소기업의 현장 목소리를 청취했습니다.
한 의류도매업 기업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 참여해 “대기업은 실패를 용납해도 중소기업은 작은 실수 하나 용서가 되지 않는 사회가 아니었나 싶다”며 “캠코 등 공공기관에서 자금을 넉넉하게 조성해 중소기업에 지원을 해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자동차 LPG 부품 생산 기업 D사 대표 역시 “지난 2017년 캠코의 프로그램에 참여한 뒤 재무구조가 개선됐지만 운영자금은 여전히 부족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에 지난해 11월 출범한 경제 정책 싱크탱크 ‘국가경제자문회의’의 김진표 의장은 “융자 위주의 금융 지원에서 벗어나 투자 중심으로 나아가자”고 말했습니다.

문창용 캠코 사장 역시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경영위기 중소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 수립 논의가 활성화되길 바란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한편 이날 본격적인 회의에 앞서 국가경제자문회의 국회의원과 분과위원들은 경상남도 김해시에 위치한 회생절차 종결기업과 화상 연결해 경영상 애로사항을 청취하기도 했습니다. /고현정기자 go8382@sedaily.com


[영상취재 강민우 /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