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거래소 “안전자산 선호 분위기 속 골드바 투자 증가”

금융 입력 2019-04-15 13:32:07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이티센 계열사 한국금거래소는 안전자산 선호 분위기 속에서 골드바 거래가 증가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한국금거래소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 누적기준 이커머스 등에 판매된 골드바(순금상품)는 작년 동기간 1만4,300건 대비 1만8,500건으로 70억의 매출 실적을 보였다. 작년 판매건수 대비 29% 상승한 수치다.


가맹점·금융권·백화점 등의 오프라인 판매는 24% 증가한 1만2,800건으로 집계됐다. 온라인에서는 주로 한돈(3.75g) 단위의 젊은층 구매가 많았고, 오프라인에서는 중ㆍ장년층을 중심으로 100g~1kg 단위의 투자용 골드바 구매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 1분기 국내 금 1g당 기준가는 완만한 우상향의 추세로 최소값(지난 1월 5일 기준 46,210원), 최대값(지난 2월 21일 기준 48,526원)의 증감율은 5% 내외로 집계됐으나 대부분의 시장 전문가는 연말까지 온스 당 1,400 달러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최근 국제 경기는 저유가·저금리·약달러로 대표되는 데다 미국 연준이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로 전환하면서, 2분기부터는 달러약세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미·중 무역갈등 협상 지연, 세계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고 있어 유가증권과 같은 변동성이 큰 자산보다 안정적인 실물자산인 금으로 투자자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이로 인해 금을 포함한 귀금속 가격은 전반적으로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송종길 한국금거래소 전무는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데다 정부 정책에 따라 부동산 시장이 안정된 여파로 마땅한 투자처가 없는 자금이 금 실물 판매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현금 투자 여력이 있는 중·장년층에서 1kg ~ 100kg 투자용 골드바를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순금나라·골드쉘·엠브로 등 자체 브랜드를 보유한 금·귀금속 유통사 한국금거래소는 지난 2016년 5,000만불 수출의 탑, 지난해 5억불 수출의 탑을 달성한 바 있다. 현재는 블록체인 기반 금거래 플랫폼인 ‘센골드’ 플랫폼을 개발 중이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