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겨울 전국 2만7,000가구 계량기 고장으로 '난방비 0원’

부동산 입력 2019-04-08 08:07:54 수정 2019-04-08 08:09:2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아파트 전경. / 사진=서울경제TV DB

지난 겨울 아파트 계량기가 고장 나 개별 난방비를 전혀 내지 않은 집이 전국 27,865가구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공동주택 세대 전용 난방비 0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 222556가구 중 작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계량기가 고장 나 난방비가 0원으로 계산된 가구는 총 27,865가구로 집계됐다.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은 300가구 이상 공동주택, 150가구 이상으로서 승강기가 설치됐거나 중앙집중식 난방방식인 주택 등이다.

 

입주민이 고의로 계량기 등 장비를 훼손해 난방비를 내지 않은 가구도 14가구 있었다.

이번 실태조사는 국토부의 요청으로 지자체를 통해 이뤄졌는데, 난방비가 0원으로 부과된 원인을 알 수 없어 '기타'로 분류된 가구도 7,270가구였다.

 

계량기 고장으로 난방비가 0원이 나온 가구는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19,103가구(68.5%)로 가장 많았고 서울은 4,231가구, 인천 1,287가구, 경남 1,036가구, 부산 526가구 등 순이었다.

 

서울에서는 양천구 신월시영아파트(2,256가구)에서 1,384가구(61.3%)가 난방비를 내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아파트는 작년 12900여가구의 난방비가 0원으로 부과된 사실이 언론 보도로 알려지면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양천구 관계자는 "실태조사 결과 12900여가구가 난방비가 안 나왔는데 올해 1월에도 난방비가 부과되지 않은 가구가 있어 합해서 보고했다"라며 "조만간 이 아파트의 관리비 재정산을 권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종에서도 범지기 마을의 한 단지에서 6가구가 계량기 고의 파손으로 난방비가 0원이 부과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외에 경기도는 3가구, 인천 2가구, 서울 1가구가 있었다.

 

서울 1가구는 치매 노인이 기계를 훼손한 것으로 파악돼 설비를 수리했다. 나머지 13가구에 대해서는 경찰에 고발하고 최고 수준의 난방비를 부과했다.

 

계량기가 고장 난 27,865가구 중 25,593가구는 수리를 마쳤고 2,272가구는 조치 중이다.

 

안호영 의원은 "전국의 난방비 관리 실태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입주민들이 공평하게 관리비를 내는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