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대출 1조 4,000억 급증…개인 신용대출은 5,000억 빠져

금융 입력 2019-04-02 08:19:33 수정 2019-04-02 21:09:34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대출을 미리 받으려는 고객들로 은행이 붐비고 있다./=서울경제DB

올해 들어 가계 신용대출 감소세가 뚜렷한 반면 자영업자 대출 증가 폭이 확대되는 추세다.
 

2일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주요 5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3월 현재 576조2,291억원으로 전달보다 2조3,162억원 늘었다.
 

전달 대비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해 4조원 내외를 유지했지만, 올해 들어 1∼2조원 수준에 머물러 있다.
 

가계대출 중 비중이 가장 큰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지난달 412조7,484억원으로 전달보다 2조6,257억원 증가했다. 전달(2조6,382억원)과 비슷한 수준의 증가세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를 이끌었던 집단대출은 1조1,472억원 늘어난 132조8,572억원이었다.
 

3월 기준 개인 신용대출은 전달보다 5,013억원 줄어든 100조3,090억원을 기록했다.
 

전달과 비교한 개인 신용대출은 지난해 12월 이후 감소세가 뚜렷하다.
 

지난해 12월 4,169억원, 올해 1월 1조916억원 등 전달 대비 감소 폭을 키우던 개인 신용대출은 2월 87억원 소폭 증가했지만 지난달 다시 감소세로 전환했다.

부동산 시장 부진에 더해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까지 확산하면서 유동자금이 늘었고 결국 신용대출 감소로까지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개인사업자 대출은 전달보다 1조4,157억원 늘어 3개월 연속 전달 대비 증가 폭을 키웠다.
 

1조∼2조원 내외씩 늘던 개인사업자 대출은 지난해 12월 증가 폭이 1,813억원으로 쪼그라들었지만 1월 8,135억원, 2월 1조295억원 등 증가 폭이 커지고 있다.
 

여기에는 연 2% 내외의 초저금리 대출 지원 등 정부의 자영업자·소상공인 지원 정책이 일부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업계의 시각이다.
 

경기 둔화로 자영업자 대출 수요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다른 대출에 비교해 규제가 덜한 개인사업자 대출로 수요가 집중되는 측면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