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대한항공 사례, 스튜어드십코드 긍정적 측면 보여줘”

금융 입력 2019-03-27 13:44:24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7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안이 주주총회에서 부결된 것을 두고 “스튜어드십코드(수탁자책임 원칙) 도입의 긍정적인 면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 회장의 이사 연임안 부결은 국민연금만의 의사 결정이 아니고 자산운용사·의결권자문사 등이 권고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타당한 지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최 위원장은 스튜어드십코드를 두고 연금사회주의라거나 국민연금의 과도한 개입이라는 지적도 있지만 현대차의 경우 엘리엇의 과도한 요구에 국민연금이 정의선 총괄수석부회장 편을 들어주는 등 주주행동주의에 나선 것 아니냐는 질의에 대해서도 “생각이 일치한다”고 답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