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금리차 부담 던 한은, 금리인하엔 선긋기

금융 입력 2019-03-21 11:06:46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완화적으로 방향을 급선회하면서, 한국은행은 한미 금리 역전폭 확대에 대한 우려를 덜고, 경기와 물가에 더 집중한 통화정책을 펼 수 있게 됐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21일 오전 출근길에 서울 중구 태평로 한은 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 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가 시장 예상보다 도비쉬(완화적 통화정책 선호)했다”며 미 통화정책과 관련한 불확실성은 줄었다고 평가했다.
연준이 올해 금리를 동결하면 한국과 미국의 정책금리 역전 폭이 현재 0.75%포인트에서 더 벌어지지 않게 된다. 한미 금리 역전은 경제위기 때 자본유출 속도를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늘 경계 요인이다. 미국이 금리를 더 올리면 한은으로서는 어느 정도 쫓아가야 한다는 압박감이 컸다.
이 총재는 미국이 관망기조로 가면 국제금융시장 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봤다. 미국의 금리 추가인상 가능성이 크게 축소되면서 한은도 운신의 폭이 커 진 셈이다.

그러나 이 총재는 아직 금리인하를 얘기할 시기는 아니라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올해 들어 기회가 있을 때마다 금리인하 가능성에는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현재 한은 통화정책도 완화적이며, 미국도 아직 금리인상 가능성이 남아있다는 것이다.
이 총재는 “국제통화기금(IMF)이 ‘분명하게 완화적인’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하라고 권고했는데 이는 우리가 연초에 표방한 통화정책 기조와 어긋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미 금리 인하 전망과 관련해선 “너무 나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미국과 세계 경제가 더 나빠지지 않을까 하는 전망 때문에 그런 예상이 나오는 게 아닌가 하는데 아직은 아니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FOMC 점도표를 보면 내년에는 오히려 한 차례 올리는 것으로 돼 있다”고 말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