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아나, 제세동기 구동시간 단축 기술 특허

증권 입력 2019-03-06 16:08:00 수정 2019-03-06 16:13:13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메디아나가 구동 시간이 단축된 심장제세동기 기술에 대한 특허 취득을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글로벌 환자감시장치·심장충격기 전문기업 메디아나는 ‘전원 켜짐부터 전기충격 지시까지 걸리는 시간을 단축하는 제세동기 구동방법 및 그 구동방법을 이용한 제세동기’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고 설명했다.

메디아나는 “기존 기기는 심폐소생술 구간에 심전도를 분석하거나 고전압 충전으로 구동 시간을 단축해 왔다”며 “이번에 특허 출원한 기술은 심전도 분석과 고전압 충전을 동시에 진행할 수 있어 보다 빠르게 환자에게 제세동이 가능해 환자의 소생 확률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메디아나는 기존 제품은 물론 신제품에도 이 기술을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메디아나 관계자는 “기존 A15 AED 제품에 탑재해 영국 납품이 진행되고 있다”며 “신제품 A16 AED에도 적용해 타사와 차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특허 취득으로 기술 우위성을 확보해 국내 조달청 제품 등록 등 납품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