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하이텍, SK건설과 71억원 데크 플레이트 공급 계약 체결

증권 입력 2019-02-28 09:18:00 수정 2019-02-28 10:52:04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및 첨단 IT업계 설비 증설에 ‘윈하이텍’이 수혜를 입을 전망이다.
데크플레이트 기업 윈하이텍은 28일 공시를 통해 SK건설과 71억 원 규모 데크 플레이트 제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이는 SK하이닉스 반도체 이천 신공장인 ‘M16 프로젝트’에 적용된다.회사측은 “자사 제품의 탁월한 품질과 납기 준수, 최첨단 IT분야 설비 증설에 참여한 레퍼런스 등 사업경쟁력을 인정받아 SK하이닉스의 반도체 이천 신공장인 ‘M16 프로젝트’에 데크 플레이트 제품을 공급하게 됐다”며 “과거 데크 플레이트가 대량 적용되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의 설비 증설이 호실적으로 이어진 바 있어, 향후에도 반도체업계 내 설비 증설에 따른 수혜가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실제로 윈하이텍은 차별화된 시공 노하우와 높은 제품력을 인정받아 지난 2008년 이후 삼성전자, LG디스플레이 등의 설비 증설에 참여해왔고 현재까지 첨단 IT전자업계 프로젝트의 누적 수주만 630억 원에 달하는 등 독보적인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향후 반도체 업계 내 설비투자가 확대됨에 따라 윈하이텍의 데크 플레이트 제품 공급도 크게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변천섭 대표이사는 “이번 공급 계약을 필두로 향후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및 반도체, 디스플레이 업계 내 설비 투자 증가는 윈하이텍 데크 플레이트 제품의 수요 확대로 직결될 것”이라며 “이에 최근 음성 2공장 증설을 검토 중에 있으며, 이를 통해 주력제품인 엑스트라 데크와 올 4월부터 조달청 우수제품으로 단독 납품 예정인 NOVA DECK(탈형데크), 수주를 본격 확대 중인 DH-빔 등 주요제품 CAPA를 2배 이상 늘려 데크 플레이트 수요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실적 성장세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