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증권 “OCI, 주가 추가 상승 가능성 적어”

증권 입력 2019-02-12 08:28:00 수정 2019-02-12 08:28:33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교보증권은 12일 OCI에 대해 폴리실리콘 가격 회복 지연으로 주가 상승 가능성이 적다며 투자의견은 단기매수를 유지, 목표주가는 13만원에서 11만5,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손영주 연구원은 “당분간은 폴리실리콘 가격에 대한 눈높이를 낮춰야 한다”며 “태양광 설치량 급증 이유가 친환경 발전원의 필요라는 각국의 정책 집행 때문이 아니라 태양광 설치 가격 급락에 다른 가격 메리트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손 연구원은 “가격 메리트가 절대적이기 때문에 시스템(모듈 등) 가격은 크게 상승하기 어렵다”며 “특히 2012년 이래 셀과 모듈 가격의 의미 있는 반등은 거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가끔 급등락을 보이는 폴리 가격은 설치량 급증에 맞춰서 셀·모듈 업체들이 꾸준히 증설로 대응한 결과”라며 “셀과 모듈 가격의 의미 있는 상승은 쉽지 않은 상황으로 폴리 가격 회복 지연 부담으로 OCI 주가 추가 상승 가능성은 작다”고 덧붙였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