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먼즈 재단·비트퓨리 그룹 MOU 체결… “세계 최대 채굴센터 설립”

산업·IT 입력 2019-01-31 17:24:00 수정 2019-01-31 17:42:37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커먼즈 재단(Commons Foundation)과 비트퓨리 그룹은(Bitfury Group) 1월 30일 파라과이에 암호화폐 채굴센터와 글로벌 거래소 설립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커먼즈 재단의 임시채굴센터 가동을 위한 비트퓨리의 암호화폐 채굴장비 BlockBox AC(BBAC)를 주문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또한 커먼즈 재단은 골든구스 프로젝트를 위한 500MW 규모의 변전소와 암호화폐 채굴센터 설립의 시발점으로 임시채굴센터를 가동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이번 협약을 통해 주문할 비트퓨리의 채굴장비를 임시채굴센터 내에 도입하여 골든구스 토큰 소유자에게 매일 마이크로비트코인으로 지급되는 기부 보상이 이르면 올해 상반기부터 지급하겠다는 계획이다.

커먼즈 재단은 “앞서, 파라과이 조인트벤처와 협력해 이타이푸 수력발전소 부근에 약 200,000m² 규모의 암호화폐 채굴센터 설립을 위한 골든구스(Golden Goose) 프로젝트를 진행 중었다”며 “이번 비트퓨리와의 협약이 골든구스 프로젝트의 초석이 될 것이다” 라고 밝혔다.

또한, 비트퓨리 그룹의 조지(George Kikvadze) 부회장은 “이번 파트너십은 단순한 협약이 아닌, 비트퓨리의 장기적 비전과 일치하는 중요한 선택이며, 이 협약이 결국 비트퓨리, 커먼즈 재단과 골든구스 프로젝트, 파라과이의 성장과 성공으로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이은철 비트퓨리 한국 지사장은 커먼즈 재단과의 이번 협약에 큰 기대를 표하며 “업계 최고의 하드웨어 및 토탈 솔루션을 갖춘 비트퓨리의 전문성은 커먼즈 재단의 골든구스 프로젝트를 성공으로 이끌 것이다”며 자신감을 표명했다.

한편, 커먼즈 재단은 골든구스 프로젝트의 공식 홈페이지가 2월 내에 백서와 함께 영어, 한국어, 스페인어 3가지 언어를 시작으로 공개된다고 밝혔다./김혜영기자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