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정보협회 “자율적 채무조정 하겠다”

news_update_date 금융 입력 2018-05-16 18:28:00 수정 2018-05-16 19:15:39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추심 과정에서 채권·채무자 가교 역할 하겠다”
내달 채무감면·상환기간 연장·이자율 조정 담은 규약 제정

신용정보회사들이 ‘포용적 금융정책’에 맞춰 채무자의 재기를 지원하는 방안 마련에 나섰습니다.
신용정보협회는 오늘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회원사 임직원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율적 채무조정 지원 결의대회’를 열었습니다.
협회 소속 채권추심회사들은 채무감면, 상환기간 연장, 이자율 조정 등의 내용이 담은 규약을 제정할 예정입니다.
채무 경감 방안은 채권자의 동의를 얻어 진행합니다.
현재 신용정보법에 따라 금융위의 설립허가를 받아 채권추심업을 하고 있는 신용정보회사는 24곳이며, 이들은 금융기관 등으로부터 채권추심업무를 위탁받아 수행하고 있습니다.
김희태 신용정보협회 회장은 “신용정보회사들이 채권자와 채무자 사이에서 가교 역할을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취재 : 이아라 기자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금융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