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3
  • 증권
  • 부동산
  • 경제
  • 산업
  • 정치
  • 국제
  • 사회
  • IT / 과학
  • 문화 / 예술
  • 오피니언
  • 종합

채널가이드

지역별 채널안내 편성표 안내
방송 프로그램 안내

정부 창업지원 기업 고용인원 7년만에 34% 증가
서울경제TV | 입력시간 : 2018-02-11 12:27:00

정부 창업지원을 받은 기업의 평균 고용인원이 2009년 이후 꾸준히 증가해 7년 만에 34%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정부 창업지원 기업의 고용 증가율은 대기업의 6배에 달하는 등 높은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은 12일 '2017년 창업지원기업 이력·성과 조사'에서 2009∼2016년 정부의 창업지원사업 효과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는 이 기간 정부 창업지원을 받은 창업기업 2만6,311개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창업지원을 받은 기업들의 2016년 기업당 평균 고용인원은 4.3명으로 전년 대비 고용증가율이 4.9%였다.

창업지원 기업의 평균 고용인원은 2009년 3.2명에서 2016년 4.3명으로 7년 만에 34.4%(1.1명) 늘었다.

2014년을 기준으로 했을 때 창업지원 기업의 고용증가율은 3.6%로 대기업(0.6%)의 6배나 됐다.

중기부 관계자는 "창업지원을 받은 기업들이 2009년 이후 지속해서 고용을 창출해 왔으며 대기업과 비교해서도 정부 창업 지원기업의 일자리 창출 능력이 월등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창업지원 기업의 2016년 연평균 매출액은 5억8,500만원으로 전년보다 54.9%나 늘었다.

대기업 매출이 이 기간 1.6% 감소한 것과 대비된다.

창업지원기업의 산업재산권 보유도 지속해서 증가해 2016년 현재 기업당 평균 2.2건의 산업재산권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기업의 15.8%(3,159개)가 혁신형 기업으로 인증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벤처기업 인증이 대부분(3,116개, 98.6%)을 차지했다.

창업지원을 받았으나 폐업한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폐업원인을 물은 결과 '영업 마케팅 실패'(40.9%)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자금조달 실패'(39.5%), '창업자의 지식·경험·능력 부족'(14.5%) 순으로 나타났다.

폐업 후 활동으로는 47.0%가 "구직활동으로 취업했거나 준비하고 있다"고 대답했으며 40.9%는 "재창업을 했거나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김혜영기자 hyk@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뉴스톡

주요 뉴스

  • 증권
  • 경제
  • 문화
  • 사회

VOD

  • 최신
  • 인기
  • 종목
  • 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