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6
  • 증권
  • 부동산
  • 경제
  • 산업
  • 정치
  • 국제
  • 사회
  • IT / 과학
  • 문화 / 예술
  • 오피니언
  • 종합

채널가이드

지역별 채널안내 편성표 안내
방송 프로그램 안내

도요타, 미국에 세계최대 `연료전지발전소` 건설
서울경제TV | 입력시간 : 2017-12-01 18:51:49

도요타자동차가 가축 똥을 활용한 세계 최대 규모의 연료전지(FC) 발전소를 미국 서부에 건설한다.
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도요타는 3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오토쇼에서 내년 캘리포니아 롱비치에 FC발전소 건설을 시작해 2020년 가동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하루 발전량은 미국 일반가정 2,350세대의 수요에 해당하는 2.35㎿이다.
이 발전소에서 전기를 만드는 원료는 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에서 수소를 추출해 전기를 만드는 시스템이다. 캘리포니아는 축산업이 활발해 가축분뇨 확보가 쉽고, 환경규제가 강해 FC 수요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지역이다.
생산한 전력의 일부와 물은 북미에서 도요타의 물류사업을 담당하는 도요타로지스틱스서비스의 롱비치거점에 공급된다. 거점은 북미에서 재생가능에너지 전력만 사용하는 도요타의 첫 시설이 된다.
발전연료가 되는 수소의 일부는 함께 설치할 수소충전소 등을 통해 일본에서 롱비치항으로 수송되는 미국시장 출시 전의 연료전지자동차(FCV) ‘미라이’나 연료전지트레일러의 연료충전에 사용한다.
연료전지트레일러는 미라이의 FC발전기 2기와 12㎾의 구동용배터리를 탑재해 약 500㎾의 출력을 확보, 화물을 포함해 총중량 약 36톤으로 주행한다. 항속거리는 320㎞를 예상한다. /이병관기자 yhle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
  • 위로
뉴스톡

주요 뉴스

  • 증권
  • 경제
  • 문화
  • 사회

VOD

  • 최신
  • 인기
  • 종목
  • 시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