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도미니카에 ‘서울-부산’ 왕복거리 배전망 깐다

경제·사회 입력 2015-11-05 08:54:22 구경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도미니카와 870km 배전망·설비 신철·교체 사업 수주

680억원 규모 사업으로 해외 수주 중 최대

한국전력(015760)이 중남미국가인 도미니카공화국에 서울과 부산 왕복거리보다 긴 배전망을 설치한다.

한전은 3일(현지시간) 도미니카 전력청(CDEEE)이 발주한 6,000만달러(680억원) 규모의 ‘도미니카 배전망 건설 사업’을 수주했다고 5일 밝혔다. 한전은 스페인과 브라질 등 세계 13개 전력회사와 경쟁을 거쳐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한전이 수주한 해외 배전사업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배전망이 깔리는 구간은 870km로 서울과 부산을 왕복하는 거리(약400km) 보다 길다. 한전은 배전망 설치와 설비 신설·교체 등 이 사업의 설계부터 자재구매, 시공 등을 독자적으로 수행한다. 배전망은 발전소에서 변전소까지 전달된 전력을 다시 수요가 있는 곳으로 보내는 선로를 말한다.

한전이 지난 2011년 도미니카에서 5,100만달러(580억원) 규모의 배전 건설사업을 수주해 건설사업을 무리 없이 마친 것이 이번 수주에 큰 영향을 미쳤다. 현지에서 한전의 기술이 검증됐다는 평가다. 현재 한전은 세계 최고 수준의 송·배전 기술과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도미니카 외에도 카자흐스탄과 인도 등 23개국에서 약 1억7,000만달러(1,930억원)의 송배전망 건설·컨설팅 사업을 완료했다. 나이지리아와 캄보디아·파키스탄 등 13개국에서는 약 4,000만달러(450억원) 규모의 송배전 사업을 진행 중이다.

한전은 지난달 인도에서 120억원 규모의 배전망 건설 사업을 수주한 성과를 포함해 올해 연간 해외 송배전사업 수주액이 최초로 1,000억원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이번 도미니카 배전망 건설사업 수주는 세계 최고 수준인 한전의 기술력과 운영능력을 인정받은 것으로 스페인과 브라질 등의 전력회사와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얻은 성과”라며 ”캐나다 마이크로그리드, 두바이 스마트그리드 수출에 이어 중남미 사업도 수주하면서 향후 한전의 사업 지역을 전 세계로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co.kr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