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면세점 매장면적당 매출, 대형면세점의 34% 수준

경제·사회 입력 2015-07-29 10:10:43 한지이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중소·중견기업이 운영하는 면세점의 매장 면적당 매출이 대형면세점(공기업 포함)의 34%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으로 전체 43개 면세점 가운데 중소·중견면세점은 19개로 44.2%를 차지했다. 나머지 24개는 대형면세점이다.

그러나 매출액은 대형면세점은 올해 들어 5월까지 3조8,446억원인 반면, 중소·중견면세점은 2,454억원에 불과했다.

중소·중견면세점의 매출액 비중이 전체의 6.0% 수준에 그친 것이다.

특히 매장면적으로 따지면 중소·중견면세점의 수익성이 대형면세점보다 상당히 떨어졌다.

대형면세점(8만67㎡)의 1㎡당 매출은 4,800만원인 반면, 중소·중견면세점(1만4,619㎡)은 1㎡당 1,670만원이었다.

중소·중견면세점의 1㎡ 매출이 대형면세점의 34.7%에 불과한 셈이다.

정부가 중소·중견면세점을 육성하기 위해 매장수를 2012년 3개에서 2013년 11개, 2014년 18개, 2015년 19개로 꾸준히 늘려왔으나, 수익성은 대형면세점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최근에도 해외관광객 유치를 위해 대형면세점 2곳과 중소·중견면세점 2곳을 새 면세사업자로 선정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관세청 관계자는 “지금까지 중소·중견기업 상생 차원에서 특허를 늘리는 데 주력해왔으나 앞으로 수익성 부분도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정부는 중소·중견면세점 경영을 돕기 위해 관광진흥개발기금의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관광사업 범위에 면세점업을 추가하기로 했다.

또 인천공항에 중소·중견면세점 전용의 통합물류창고를 신축해 재고관리 및 보세운송 비용을 절감해주도록 할 방침이다.

한지이기자 hanjehan@sed.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