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 “큐브엔터, 큐브TV 개국…올 영업익 210% 급증 전망”

증권 입력 2015-06-29 08:58:47 한지이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NH투자증권은 코스닥 상장사인 큐브엔터가 올해 소속 연예인 비스트와 포미닛의 중화권 진출과 아시아투어 개시 등으로 실적 성장을 이룰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진성 연구원은 “비스트의 안정적인 일본 개런티에 더해 20억원의 개런티 수입이 예상되는 비스트와 포미닛의 중화권 진출, 비투비의 일본 실적과 광고 매출 성장 등으로 큐브엔터의 영업이익은 48억원으로 작년보다 212.1% 늘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모회사 IHQ가 씨유미디어와 합병해 케이블TV 채널 6개를 확보했다”며 “이 중 하나인 ‘큐브TV’가 다음 달 1일 개국해 프로그램을 제작하면 보유 아티스트의 마케팅 효과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큐브엔터는 에스엠면세점(하나투어)과 협약을 맺어 보유 한류 콘텐츠를 공급할 예정”이라며 “인천공항 면세점이 개점하는 올해 4분기부터 신규 매출도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년에는 비스트가 일본에서 처음으로 돔 투어를 할 계획이며 중국 투어 확대도 기대된다”며 “현 주가는 내년 예상 실적 기준 주가수익비율(PER)로 16.5배 수준이어서 동종업계 평균 22.8배보다 낮다”고 덧붙였다.

한지이기자 hanjehan@sed.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